취미생활 - GOLF
[취미생활] 주말 골퍼를 위한 한마당.
 
[CNN] identify your power source!
[CNN]check your grip thickness.
[스윙]헤드스피드를 높이는 방법
[어프로치]타수를 줄이자
[퍼팅] - 1단계 : 어드레스
[퍼팅] - 2단계 : 테이크 어웨이
[드라이버] - 비거리 늘리기(1)
[드라이버] - 비거리 늘리기(2)
[드라이버] - 비거리 늘리기(3)
아이언을 자유자재로...
[레쓴] - 김상옥프로의 골프레쓴

스윙 분석

일반원칙


위 드롭다운 메뉴를 사용 하세요. 열려있는 비디오 창을 닫은 다음 다른 메뉴를 선택 하세요.

김상옥프로의 골프레쓴 (1)

  1. 어드레스시 무릎, 어깨(특히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나오지 않게), 히프가 목표 방향과 일직선이 되도록 얼라이먼트 하며, 허리 굽히기는 먼저 꼿꼿히 일어선 상태에서 그립을 정위치에 잡고 볼뒤 지면에 내려놓은 상태의 허리 굽히기를 한다음 빽스윙 스타트 직전에 양 무릎을 약간 구부려 주며, 어드레스 초기의 양발의 힘은 50 : 50 으로 정열하며, 양발 넓이는 어깨 넓이 보다 약간 넓게 하여 회전을 용이하게 한다.
  2. 목,어깨, 손목의 힘은 빼고, 왼팔은 너무힘이 안들어가게 곧게 피되, 오른팔은 오른 쪽 옆구리이 약간 닿는 기분으로 자연스럽게 약간 굽혀주고, 왼손 그립은 스트롱 그립으로 하며, 힘의 세기는 엄지와 검지를 뺀 세손가락만으로 쥐되, 특히 세끼 손 가락 부터 차레로 힘을 주며 잡고, 악력을 느낄 정도의 세기로 잡으며, 이러한 힘은 폴로 스로우 끝까지 같아야 하며, 오른손 그립은 엄지와 검지를 조여서 접힌선이 오른쪽 어깨쪽으로 향하게 하고, 엄지는 그립 중앙에서 약간 오른쪽에 위치하고, 검지 손가락 끝에 약간의 힘을 가하는 외에는 힘을 뺀상태를 유지하되, 양손이 하 나가 되도록 밀착 시킨다. 이때 손목은 자연스럽게 꺾여 있어야 하며 세워서는 안된 다. 세우면 파워가 죽는다. 다만 피칭. 쎈드웨지(칩샷. 로브샷도 동일)그립은 오른손 을 오픈 그립으로 한다.
  3. 왼쪽어깨의 기울기를 다시 확인하며, 너무 들어 누운 자세는 피하고(몸전체를 기우 리는 것이 아니고, 머리를 볼뒤로 가져가며,어깨 기울기는 오른손이 밑으로 내려가 있는 기울기 이상은 필요 없다) 목은 힘을뺀 상태에서 머리를 숙여 볼뒤에 두고 빽스윙 시작시 머리를 약간 오른쪽으로 돌려, 왼쪽 눈으로 볼을 본다.
  4. 양쪽 팔의 간격을 조여주고,왼팔이 왼쪽 젖가슴에 밀착된 상태에서 빽스윙을 스타 트하되(가슴에 밀착된 팔은 임팩트까기 유지 되어야 하며 폴로스루시는 오른팔이 오른쪽 젖가슴에 닿아서 돌아야 한다) , 먼저 양팔로 빽스윙을 시작, 크럽이 허리 높이에 왔을때 손목 코킹을 한다음, 왼쪽 어깨를 밀어넣어 왼팔이 곧게 퍼진 상태 (왼손목이 손등쪽이나, 바같쪽으로 꺽이면 않된다)의 빽스윙 톱을 만들며(이렇게 해야 하체는 45도, 상체는 90도 회전하여 스프링 효과 발생) 이때 왼손 그립의 세 손가락이 크럽에서 벌어져서는 안된다. (크럽에서 떨어져 벌어지면 오버 스윙이 된 다) ※드라이버와 훼어웨이 우드, 3번 아이언의 빽스윙은 Flat스윙 (빽스윙 스타 트 및 허리에서 코킹까지는 모두 동일)을 하고, 아이언은 업라이트 스윙을 한다.
< 1 | 2 | 3 >


 

김상옥프로의 골프레쓴 (2)

  1. 크럽이 빽스윙을 시작할때 오른발 허벅지 안쪽에 힘이 주어지는 느낌이 있어야 하 며, 힘이 가해진 상태 그 이상의 힘을 고의적으로 더 줄 필요는 없다.
  2. 빽스윙 톱에서 반박자 쉬는 느낌이 있는 다음, 왼손 당수쪽을 밑으로 찍듯이 힘주어 내려 치면서(이때 왼손 그립의 세 손가락에 약간의 힘을 더준다) 오른팔을 오른쪽 옆구리에 붙혀서 임택트존으로 가져가며, 크럽이 허리높이에 내려 올때까지 코킹을 풀지 말고 끌어 내려야 하며, 크럽이 허리 높이까지 왔을때는 허리는 이미 목표방향 으로 돌아가 있어야 하나, (빽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때 허리는 목표 방향 으 로 회전시켜야함) 양어깨는 임팩트 까지 목표 방향에 수평으로 유지하며, 임팩트 되어야하며, 임팩트후에 회전해야 한다.
  3. 다운스윙시 오른팔을 오른쪽 옆구리에 붙인다는 동작으로 인하여 오른쪽 어깨가 밑으로 치우치거나, 너무 떨어지면 뒷땅을 치는 미스샷이 나오게 되므로, 오른쪽 어깨는 어드레스시의 높이를 유지하며, 다운스윙 -임팩트 -터닝 순으로 해야 한다.
  4. 다운스윙시 오른발 뒷굼치를 미리 띠거나 들어올리지 말고, 크럽이 허리 높이에 왔 을때 오른쪽 무룹을 왼쪽 무룹쪽으로 약간 밀어주며, 오른쪽 발목을 안쪽으로 뉘어 주는 형태를 취하고,(스웨이 방지) 임팩트시에 왼쪽 엄지 발가락에 힘을 주는 동시 에, 오른쪽 발 엄지발가락 끝을 축으로 터닝 하면서, 오른쪽 무릎을 왼쪽 무릎쪽에 붙이고 낯게 팔로스로우를 한다.

< 1 | 2 | 3 >


 

김상옥프로의 골프레쓴 (3)

  1. 임팩트 및 팔로스로우을 할때의 스윙동작은 볼을 쫓아가서 볼을 때리겠다는 생각 이 아니라 볼이 맞건 안맞건 간에 본인의 스윙 궤도대로 스윙을 한다는 생각으로 스윙을 하며, 놓여있는 볼 20㎝ 앞에 또한개의 가상의 볼을 가격한다는 느낌으로 팔로스로우로 한다. 즉 크럽 해드를 볼앞으로 멀리 내던지는 스윙을 한다. 이때 까 지는 머리는 볼뒤에 놓아 두어야 하며, 크럽 해드가 던져지고 양어깨가 목표 방향 쪽으로 회전하면서 머리 또한 목표 방향쪽으로 회전을 해야 한다. 머리를 회전시 키지 않고 무리하게 볼뒤에 놓아 둔다는 생각만으로 터닝시키지 않으면 훅이 발생 한다.
  2. 10.임팩트후 크럽해드를 던짐과 동시에 손목이 롤링 되어야 한다. 손목에 힘을 뺀상태 에서 크럽을 멀리 던지면 자연롤링이 되나.손목에 힘이 들어가 있으면 롤링이 안되 고 오른 손목이 왼손목 위로 올라가지 않고, 팔로스로우가 되므로 슬라이스가 나 기 쉽다. 따라서 손목 롤링은 의식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3. 11.임팩트를 위한 다운스윙은 앞에서 말했듣이, 왼손 당수로 내려 찍듯이 끌어내림과 동시에 임팩트존에서 부터는 왼손등으로 밀어내듯이 그럽을 낮게가져 가면서 목표방향 아웃으로 해드를 던진다.
  4. 12.퍼팅그립은 일반그립 형태이나, 다만 일반그립과 다른 것은 오른손 새끼 손가락 이 왼손 검지 밖에 있는 것이 아니고, 검지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며, 퍼팅 셌압은 볼의 위치는 왼발 뒤축선 과 일직선상이며, 다리의 힘은 왼쪽 60, 오른쪽 40으로 하 고 오른손목은 약간 꺽고, 왼손목은 가능한 피고 왼손등이 홀컵과 정면이 되게하며 그립한 손이 볼보다 약간 앞에 위치한 상태에서 빽스윙을 한다 . 빽스윙은 짤게하고 폴로스로우를 왼손등으로 밀어내는식으로 하되, 빽스윙이나, 폴로스로우나 낮게 지면과 수평으로 스무스하게 한다.
< 1 | 2 | 3 >


 


아이언을 자유자재로

구사할수 있는 비결은?

 

 


기술지도:서지현 프로(26,이동수골프패션)
박도규(31,올리마코리아)

어떤 장소에서도 아이언샷을 잘 때릴 수 있다!

기본적으로 아이언은 제2타째부터 사용하는 클럽이다. 따라서 볼의 상황은 여러 가지로 나타날 수 있다. ‘이 라이는 이렇게 때린다’ 라고 머리 속에 떠올리더라도 실제로 그렇게 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연습장에서 깨달을 수 없는 이러한 응용기술의 원포인트를 박도규, 서지현 프로로부터 들어본다.

왼발 내리막에서 능수능란하게 때릴 수 있는 정답은 왼쪽겨드랑이의 조임과 왼쪽무릎의 느슨함이다

경사가 급하면 때린 후 오른발을 한발 앞으로 내민다

왼발내리막에서는 경사면대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휘두르는 것이 정답이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왼 무릎을 폴로시 느슨하게 해주는 것과 왼 겨드랑이를 조여 준다는 것을 의식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들어올리는 스윙이 방지되어 자연스레 낮은 곳으로 클럽이 수습된다. 경사면이 급한 곳이면 때린 후 우측발을 일보 앞으로 내민다는 생각으로 체중을 왼쪽에 실어주면 좋다. 그러면 밑에서 위로의 불필요한 움직임은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불필요한 움직임은 더프의 원인이 된다.

왼발오르막의 피니쉬는 끝까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마추어는 밑에서 위로 때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왼발오르막의 경우는 자신만만해 하는 사람이 많을지도 모른다. 단 왼쪽으로 체중이동이 어렵기 때문에 헤드가 쉽게 돌아가 왼쪽으로 날아가기가 쉬운 라이이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클럽이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피니쉬를 확실하게 취하지 말고 때린후 왼발에 체중이 실릴 정도까지만 피니쉬를 하면 좋다. 가장 확실하게 핀을 공략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생각보다 오른쪽을 노려 경사면대로 헤드를 낮게 인사이드로 당겨 아웃사이드로 휘둘러 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소위 드로우 구질과 똑같은 타법이 되므로 볼은 우측으로 나가다가 좌측으로 돌아오게 된다. 왼발오르막경사를 이용해서 의식적으로 왼쪽으로 볼을 때리는 것이 현명한 공략 방법이다.

발끝 오르막에서는 스윙중 양 무릎의 간격이 변해서는 안된다

양 무릎 폭내에서 스윙하면 자연스럽게 콤팩트한 스윙이 된다

콤팩트하게 스윙하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어드레스때 양 무릎 간격을 의식하고 스윙중에 그것이 크게 변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스윙을 크게 하게 되면 백 스윙시 우측 무릎이 오른쪽으로 쏠리게 되고 다운 스윙시에는 왼무릎이 쏠리게 되어 어드레스때 양 무릎 간격내에서 스윙할 수가 없게 된다. 반대로 그 간격을 유지해 그 폭내에서 스윙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콤팩트한 스윙이 되어 볼을 강하게 때리지 않게 된다.

타겟을 우측으로 하고 큰 클럽으로 가볍게 때린다

왼쪽으로 당겨지는 라이이기 때문에 큰 클럽으로 우측을 노려 가볍게 때리는 것이 포인트, 단 5번과 6번 아이언으로 가볍게 때리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6번 아이언 정도가 좋다. 숏아이언은 날아가기 쉬우므로 타겟 지점을 아주 많이 오른쪽으로 설정한다.

발끝 내리막 라이에서는 숏아이언 일지라도 똑바로 공략한다

스윙이 세로로 되기 때문에 우측으로 날아가기 쉽다

발끝 내리막은 앞기울기가 심한 만큼 스윙이 업라이트, 즉 세로로 휘두르게 된다. 따라서 우측으로 날아 가기가 쉬운데 그것도 미들 아이언에서 6번아이언에 해당되는 말이다.

숏아이언은 왼쪽으로 날아가기 쉬운 아이언이므로 발끝 내리막일지라도 우측으로 날아가지 않는다. 반대로 경사가 상쇄되어 똑바로 날아간다. 따라서 숏아이언은 핀을 똑바로 공략하는 것이 좋다.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볼 왼쪽을 보고 어드레스 한다

볼 왼쪽을 보면 자연스럽게 왼발에 체중이 실린 어드레스가 가능해진다

볼을 위로부터 때리기 위해서는 왼발에 체중을 싣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그러나 지나치게 그것을 의식해서 어드레스를 취하면 스윙까지 변하게 될 공산이 크다. 그 보다는 어드레스시 볼 왼쪽을 보도록하면 자연스럽게 머리 위치가 왼쪽으로 기울어 중심이 왼쪽에 실리게 된다. 그 정도로 왼발에 체중이 실리게 하는 것이 항상 일정한 스윙을 가능케한다.

안짱다리로 어드레스하면 하체 스웨이가 없고 타점이 좋아진다

벙커에서는 발을 고정시키기 위해 스파이크를 확실하게 모래에 파묻는 편이 좋다. 그러면 볼과의 거리가 짧아지기 때문에 그만큼 클럽도 짧게 잡게 된다. 짧게 잡으면 자연히 스윙도 콤팩트해 진다.

하체가 스웨이 하면 미스로 연결되기 때문에 양무릎을 쥐어짜는 듯한 안짱다리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취하는 것이 좋다.

그렇게 하면 상체도 그만큼 크게 움직이지 않게 되어 흔들림이 없어진다.

스파이크를 모래에 묻을 때 우측발의 엄지 발가락쪽을 깊게 새끼발가락을 쪽을 얕게 묻으면 백스윙시 우측발이 바깥쪽으로 쏠리지 않게 된다. 이러한 작은 것으로부터 페어웨이 벙커에서의 미스를 감소시킬 수 있다.

저탄도 구질을 때릴려면 왼쪽무릎을 가볍게 슬라이드 시킨다

왼쪽허리 높이를 변화시키지 말고 좌6, 우4의 비율로 체중을 배분한 상태서 때린다

저탄도 볼을 때리기 위해서는 위로부터 예각으로 클럽이 들어가서는 안되고 수평으로 몸을 턴 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헤서는 왼발6, 오른발 4의 체중배분으로 어드레스를 취하고 백스윙시에도 오른발로 체중이 이동하지 않는 상태서 상체를 비틀어 왼쪽 허리가 변하지 않도록 스윙한다.

큰 클럽으로 가볍게 치는 것이 기본이지만 두 클럽을 길게 잡는 것이 적당하다. 7번으로 150야드를 날리는 사람이 5번으로 150야드를 날린다는 생각으로 치는 것이 좋다.

왼 무릎을 슬라이드 시키고 임팩트존을 길게 하면 탄도가 낮아진다

왼쪽 허리 높이를 변화시키지 않고 수평으로 때리기 위해서는 왼쪽 무릎 움직임이 중요하다. 다운스윙에서 폴로까지 왼쪽무릎을 왼쪽방향으로 보내느 소위 슬라이드 시켜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임팩트존이 긴 스윙이 되기 때문에 저탄도가 된다. 위로부터 때리는 것이 아니라 페이스에 몸을 실어서 운반시킨다는 이미지를 가지면 좋다. 양 무릎높이를 변화시키지 않는다는 의식을 갖는 것이 효과적이다.

티업해서 때리더라도 확실하게 페이스 하단부로 때린다

티업하더라도 볼 앞에서 더프를 한다는 요령으로

티업한 볼을 때릴때 가장 흔한 미스는 볼이 떠있기 때문에 밑에서 위로 떠올리는 스윙을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토핑과 더프가 발생되어 볼을 클럽 중심으로 맞힐 수가 없게 된다.

설사 티업을 했더라도 볼앞에서 더프 시킨다는 생각으로 때리면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임팩트시 손잡이가 다소 선행되는 모양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티업을 지나치게 높게 하면 선동적인 스윙의 원인이 된다. 약간 뜰 정도가 좋다.

볼 중앙에 헤드 블레이드를 집어 넣고 볼 앞쪽에 최하점을

다운 스윙시 헤드가 가장 낮은 곳에 올 때, 즉 최하점에서 볼을 때리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아이언의 경우는 약간 다르다. 최하점 가까운 것에서 볼을 포착할 수 있게 볼 앞에서 헤드 최하점이 오는 것이 바른 임팩트이다.

헤드 블레이드가 볼 중앙으로 들어가고 거기서부터 헤드가 최하점을 향한다. 따라서 볼 앞에서 더프가 취해지는 것이다. 그러나 선동적으로 때리게 되면 볼이 최하점이 되든가 혹은 볼 바로 앞에 최하점이 오고 만다. 그렇게 되면 볼의 중심에 맞힐 수가 없어 각 클럽의 제 거리가 나오지 않는다.

그러면 최하점에 가까운 곳에서 볼을 포착하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우선 임팩트시 왼겨드랑이를 조여주면 선동적인 스윙은 나오지 않게 된다. 또 왼발 엄지 발가락으로 강하게 땅을 디뎌주는 것도 중요하다. 그렇게 하면 왼쪽이 뜨지 않기 때문이다. 또 폴로시 가능한한 낮게 헤드를 내밀어 주면 왼쪽허리가 펴져 꺾이지 않아 선동적인 스윙이 방지된다.

훅을 걸기 위해서는 몸을 사용하지 말고 팔을 사용한다

훅을 걸 때는 우측 발끝을 오픈시키고 몸앞에서 볼을 때린다

훅을 걸고 싶을 때는 볼을 때려내고 싶은 방향에 맞추어 스탠스를 취하고 페이스는 목표, 즉 왼쪽으로 향하는 것이 기본이다. 그리고 포인트는 임팩트시 우측어깨를 회전시키지 말고 몸 정면에서 볼을 포착한다. 그렇게 하면 자연스럽게 손이 돌아간다.

게다가 우측발끝을 오픈시키면 다운스윙시 우측발 뒤꿈치가 빨리 회전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슬라이스 교정법으로도 효과적이다. 단 우측발에 지나치게 체중이 남아 있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슬라이스를 걸기 위해서는 몸 회전으로 때린다

볼을 왼쪽으로 내어 오른쪽으로 휘어지게 할 때, 이 경우도 때려 낼 방향으로 자세를 취하고 페이스를 목표로 향하게 하는 것은 같다. 그리고 훅과는 반대로 우측 어깨를 빨리 회전시키는 것이 슬라이스의 포인트이다.

오픈으로 자세를 취하고 우측어깨를 회전시키는 것으로써 몸 회전을 사용해서 때리는 것이다. 그리고 스텐스대로 목표에 대해 커트 궤도로 때리지만 무리하게 왼쪽으로 당기지 않는 것이 좋다. 폴로는 크게 취한다.

또 오픈으로 서면 볼은 왼발쪽에 오게 되지만 지나치게 높이 떠서 비거리가 나지 않기 때문에 약간 가운데에 볼을 놓는다. 또한 손목이 돌아 가지 않도록 신경을 쓴다.

 

 



identify your power source!

골프를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장타(공을 앞으로 멀리 쳐 보내는 것)를 한번 해보는 것이 꿈이다.

체격 좋고 스윙 폼도 좋은데 결과를 보면 별게 아닌 사람이 있는가 하면, 도저히 장타를 낼 것 같지가 않은 체격으로 엉성하게 친 볼이 엄청난 파워를 내면서 장타를 내는 사람을 볼 때가 있다. 그 사람 나름대로 자기 체격에 맞는 파워구사 방법을 터득, 자신의 최대 파워를 정확하게 볼에 전달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No doubt you're familiar with the search for more distance. But are you going about it the right way? Each golfer has his or her own physical capabilities: One player might need to widen his swing arc to get more yards, while a player with shorter arms must look elsewhere for power. The search for more yards is much more productive if you know where to look. The first step is to identify your power source.

The Basic Three

The golf swing can be broken down into three primary sources of power: torso rotation, arm swing, and hand action. Depending on your build and flexibility, you should concentrate your efforts in one of these three areas.

골프스윙의 파워는 3가지로 구분할 수가 있다.

  1. 몸통회전
  2. 스윙(필 휘두름)
  3. 손 동작

거리를 내려면 본인의 신체조건에 따라 이들 세가지 중 어느 하나에 집중 하여야 한다.

Short and Stout: Hand Action (덩치크고 키작은 사람은 손을 이용하라.)

 

몸이 비대하고 키가 작은 사람은 몸통을 유연하게 돌리기도 힘들고, 키가 작으니 스윙 아크도 작을 수밖에 없다.

유일한 방법은 손동작을 이용하여 클럽헤드의 스피드를 높여 임팩트를 구사하는 것이다.

스트롱그립(왼손)을 하고 가볍게 그립을 쥔다. 그립을 너무 세게 잡으면 손동작이 자유롭지 못하게 된다.

그리고 다소 가는 그립을 사용, 그립을 좀더 많이 감아쥘 수 있게 되면 손동작이 더욱 용이해 진다.

Players with shorter arms and limited flexibility must rely on good hand action through impact to create clubhead speed. Rather than trying to magically create a larger turn or big arc, work on maximizing your strong point. A few nuances in the grip will help. First, a strong left-hand grip, with three knuckles showing at address, gives you more freedom to hinge and unhinge the wrists during the swing. Second, pay close attention to grip pressure: The lighter you hold the club, the more active your hands will be. Third, consider slightly thinner grips, as they put more of the club in your fingers and encourage more hand action.

Long and Lean: Wider Arc(키크고 호리호리한 사람은 아크를 이용하라)

 

키가 크고 호리호리한 사람은 팔이 길기 때문에 원심력을 더 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팔을 쭉 뻗어 아크를 크게 한다.

이때 중요 한 것은 어드레스 자세다. 등을 곧게 한 다음 위 그림과 같이 앞으로 기울이고 턱을 약간 올린 자세로 어드레스를 하면 팔과 어깨를 돌리기가 쉬워진다.

클럽을 곳 바로 뒤로 빼서 클럽 샤프트가 목표방향과 평행이 된 상태가 되면 이것은 일단 최대의 아크가 보장 된 것이다. 이때 팔을 들어 손목과 어깨를 자연스럽게 돌리면서 톱스윙까지 가져간다.

Long-limbed players should take advantage of the extra centrifugal force that can be generated by their long arms. It's called making a wide arc, and it starts with the set-up: Be sure your back is straight (tilted forward) and your chin is high rather than tucked into your chest. This enables the arms to swing and the shoulders to turn. The thought on the takeaway is to drag the club straight back along the target line.

If you can reach a fully extended position halfway back, with the clubshaft parallel to the target line, you've virtually guaranteed yourself a wide arc. From there, lift your arms to the top of the swing, as the wrists naturally hinge and the shoulders continue to turn. Creating space between your hands and body on the backswing gives you room to swing your arms on the downswing.

Average Build: Torso Rotation (보통체격은 몸통회전을 사용하라)

 

보통체격인 사람은 스윙을 할 때 몸통 돌리기를 이용하면 용이하게 좀더 강한 파워를 구사 할 수가 있다.

그러나 단순히 몸만 돌린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백 스윙 시에 무게 중심을 오른발 안쪽에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파워가 나오지 않는다.

파워는 몸통이 꼬일 때 생기는 토르크에서 생긴다.

토르크를 만들어 이를 정확하게 임팩트로 연결 하려면, 궁둥이와 어깨가 함께 돌면 안 된다.

Players with average builds can get extra power from effectively rotating the torso during the swing. It's not just as simple as a big turn, though. A big turn is nice, assuming the weight is firmly planted on the inside of the right foot on the backswing, but it doesn't guarantee power. Power comes from torque, the twisting motion of the torso. To create torque and whip the clubhead through impact, the shoulders and hips must work independently.

At the beginning of the downswing, your goal should be to create as much separation between the hips and shoulders as possible: As the left hip rotates through the ball, the shoulders stay wound up as long as possible. The longer the shoulders stay wound, the more separation there is between the hips and shoulders. Finally, there is so much rotary tension that the shoulders are forced to unwind, bringing the arms and club with them in a powerful whipping motion.

 


check your grip thickness. 훅 과 슬라이스

 

If your hook or slice persists after trying several solutions, it's time to experiment with varying the thickness of your grips.

아무리 해도 슬라이스 나 훅이 개선 안될 경우 채의 그립을 바꾸어 볼 필요가 있다.

Hooks and slices often result from poor hand action -- either too much or not enough. And the thickness of the grip can be a major factor in promoting or inhibiting that action.

훅 과 슬라이스는 잘못된 손 동작에 기인한 경우가 많다. 손 동작을 너무크게 하거나 또는 충분치 못하면 훅 또는 스라이스가 발생한다. 그립의 굵기에 따라 이러한 손 동작을 적게 또는 크게 할 수가 있다.

Too thin a grip can lead to too much hand action, which causes the hands to roll over through impact, closing the clubface and resulting in a snap-hook. A thicker grip puts more of the club in the palms of your hands, minimizing hand and wrist action.

그립이 지나치게 가는 채는 손 동작이 너무 지나쳐 결국 임팩트 과정에서 손이 감겨 클럽 페이스가 닫쳐 지게 되여 훅이 나게 된다. 그립이 굵어 질수록 손바닥의 많은 면적으로 그립을 잡게 되기 때문에 손이나 손목의 동작이 적어 진다.

Too thick a grip restricts hand action. The hands don't release through impact, and the clubface stays open, causing a slice. Thinner grips place more of the club in the fingers, increasing hand and wrist action.

그립이 너무 굵으면 손동작이 둔 해져 임팩트 과정에서 손목 풀어주지 못 하기 때문에 크럽 페이스는 열린 상태를 유지 하게 되여 스라이스가 난다. 가는 그립 일수록 손가락에 크럽이 접하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손과 손목의 동작을 증가 시킨다.

Experiment with grip size only as a last resort. Most of the time your hook or slice follows from poor fundamentals. Try hitting clubs with grips of varying thicknesses and see if they make a difference in the accuracy of your shots.

그러나 그립 사이즈로 해결하는 것은 최후의 시도라는 점을 유의 해야 한다. 훅이나 스라이스는 대부분 기본이 잘못되였기 때문에 발생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굵기가 다른 여러 채들을 사용해 보면 샷의 정확도에 있어 차이가 나는 것을 볼 수가 있다.

 


헤드스피드를 높이는 방법


멀리 날려보내고 싶으면 피니시에 마음을 집중시킨다.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은 다운스윙에서 많은 힘을 부여하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불행하게도 축이 어긋나고 만다.

축이 어긋나면 임팩트에서의 헤드스피드가 감속한다. 흔들이 운동의 받침점이 흔들리면 규칙적인 진폭이 되지 않아 흔들이의 움직임을 잃게 되는 것과 같은 이치다.

빨리 힘을 쓰게 되면, 그만 임팩트에서 끝나 버리는 스윙이 되기 싶다. 이 경우 임팩트시의 헤드스피드를 올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피니시에 마음을 가져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피니시를 생각해서 연습해 두면 코스에 나가서도 미스가 나지 않는다. 휘두르고 있으므로 비거리는 물론, 휘어짐 또한 최소한으로 억제할 수 있다.

어느 클럽으로도 볼이 낙하 하기까지 피니시의 상태를 무너뜨리지 않는 연습을 권한다. 상체만으로 멀리 날려보내려고 하면 피니시는 그만 무너지고 만다. 그러나 피니시를 중시한 경우에는 볼을 치기까지를 의식하지 않게 됨으로써 헤드에 힘을 모으는 요령이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앞조의 플레이에 방해가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면서 가볍게 휘둘렀는데, 그만 그곳까지 볼이 날아간 경험을 한 사람은 볼을 치기까지를 의식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휘둘렀으므로 헤드 스피드가 최대가 되어 더 멀리 날아간 것이다. 그러므로 마음속으로 멀리 날려보내고 싶으면 오히려 그 반대로 행동해야 하는 것이다.